아이디 저장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 찾기

-
-
-
-


고객님의 정보와 일치하는 아이디입니다.
 

-
-
[중앙일보] 키워드광고, 이제는 네오클릭으로 색다르게! 조회수 : 746
중앙일보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네오클릭 컨텐츠 웹서치 위젯, 광고주들에게 인기

3년 동안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던 Y씨는 키워드 광고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는 키워드 광고입찰이 치열해 지면서 입찰 단가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키워드 광고란 일명 오버추어 광고라고도 불리며, 다수에게 광고를 노출시키는 것이 아닌, 소비자가 인터넷 검색 사이트에서 키워드(검색어)를 치면 검색한 정보들이 노출되도록 하는 광고 기법을 말한다.

스폰서 링크의 경우 5개 업체가 등록이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키워드 광고 입찰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다. 게다가 최근 입찰 가격의 공개가 금지되면서 쇼핑몰 운영자들에게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키워드 광고는 쇼핑몰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이다. 네티즌의 86%는 검색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인터넷에 접속하며, 직접 키워드를 입력하여 검색한 네티즌의 실제 구매 의향 또한 높다. 따라서 키워드 광고는 쇼핑몰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이다.

이에 네오클릭http://www.neoclick.co.kr의 웹서치 위젯을 추천한다. 웹서치 위젯 서비스란 인터넷 사용접속이 많은 사이트 일측에 노출되는 광고로 검색어와 웹페이지 형태소분석을 통해 광고 컨텐츠를 노출하는 것으로, 일반 CPC광고보다 최대 4배 높은 효과를 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비스의 가격대는 클릭당 광고금액 30원부터로 저렴하며, 트래픽이 검증된 사이트에서 노출되므로 효과도 좋은 편이다. 따라서 광고주의 예산이나 이슈에 따라 집행할 수 있고, 사용자 또한 원하는 광고컨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어 서비스 활성화에 큰 형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네오클릭 컨버전스팀의 서병호팀장은 "서치위젯을 통해 보다 많은 검색유저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사이트의 기존 광고영역을 크게 바꾸지 않으면서 컨텐츠제공 및 수익창출이 가능하며, 기존광고 대비 4배 이상 높은 광고효율을 내고 있는 서비스"라며 웹서치위젯 서비스가 검색광고시장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광고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로 주목 받는 네오클릭 서비스 이용문의 홈페이지http://www.neoclick.co.kr 또는 1544-1617을 통해 가능하다.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조인스닷컴(Joins.com)

[원문보러가기]